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19 가을 치악산 황장목숲길 걷기 축제 열려

기사승인 2019.09.17  09:56:12

공유
default_news_ad2

- 9월28일 구룡사 일원서

“창씨개명 금강소나무 대신 우리 조상들이 부르던 이름 황장목으로 불 러 주세요”

2019 가을 맞이 치악산 황장목숲길 걷기 축제가 9월28일 오전10시 구룡사 일원에서 열린다.

특히 이번 행사는 우리 조상들이 옛부터 최고품질의 소나무로 부르던 황장목(黃腸木)의 이름을 되찾아주자는 취지로 황장목의 광복(光復)을 주제로 개최된다.

사진=황장목숲길걷기축제추진위원회 제공
사진=황장목숲길걷기축제추진위원회 제공
사진=황장목숲길걷기축제추진위원회
사진=황장목숲길걷기축제추진위원회
사진=황장목숲길걷기축제추진위원회

황장목숲길걷기축제추진위원회에 따르면 황장목 이름은 일제 강점기에 일본 산림학자 우에키 호미키 교수가 금강소나무로 명명된 이후 사라지고 금강소나무나 금강송으로 널리 불려지고 있다.

금강소나무의 학명은 pinus densiflora for, erecta uyeki 로 이름을 지은 자가 우에키다. 1928년 일제 강점기에 그의 논문 ‘조선 소나무의 수상 및 개량에 관한 조림학적 고찰’에서 유래된다.

황장목은 조선왕조실록은 물론 속대전, 만기요람 등에 수없이 나오지만 금강소나무나 금강송은 전혀 없다.

줄기는 곧고 붉으며 하단부에는 가지 없고 상단부에만 작은 가지들이 있다. 속은 누렇고 단단한 120년 이상 된 최고 품질의 소나무 이름이다. 조선시대엔 왕의 관, 궁궐건축, 선박(兵船) 건조에 사용하기 위해 전국 60개의 산에 황장금표(黃腸禁標)를 설치, 보호했는데 치악산에는 유일하게 3개가 현존하고 있다.

황장목숲길걷기 축제는 이 황장금표를 스토리텔링한 걷기문화 축제로 2017년부터 개최하고 있다.

국립공원치악산관리소앞 제2주차장에서 출발해 세렴폭포까지 왕복 9km의 황장목 숲길을 걷고 구룡사 마당에서 음악회와 옻칠기공예 및 한지 체험 등 다양한 문화 행사도 마련된다.

참가자에겐 기념품으로 옻칠뒤집개와 SNS를 통한 행사 홍보 참여자에게 토토미 쌀을 제공한다.

참가신청은 인터넷의 원주옻문화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거나 033) 746-0957, 010-5361-4881로 하면 된다.

김대중위원장은 “최고의 소나무를 뜻하는 황장목이란 멋진 우리 이름을 두고 일제때 금강소나무로 이름을 바꾼 것은 창씨 개명”이라며 일제 잔재이므로 공공기관은 물론 국민들도 쓰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조성길 kilhodos@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39
ad38
ad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