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양양 후진항 비치마켓 새단장

기사승인 2019.11.13  10:07:29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양양군 제공
사진=양양군 제공
사진=양양군 제공

매월 둘째주 주말에 양양 후진항에서 열리는 비치마켓@양양이 산뜻한 색감을 입고 다시 태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2017년 11월부터 현재까지 26회에 걸쳐 운영되고 있는 비치마켓@양양은 처음에는 물치항에서 개최되다가 2018년 8월부터 후진항에서 열리고 있으며 매회 80~100여 셀러가 참여하고 있고 이 중 양양지역 셀러는 20~25개에 이른다.

양양의 새로운 문화관광콘텐츠로 자리 잡으면서 침체된 후진항 항포구를 홍보하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후진항 비치마켓이 아름답고 산뜻한 색감으로 다시 태어날 예정이다.

현재 후진항은 삭막한 콘크리트 바닥에 비치마켓이 열림으로써 다소 딱딱하고 어두운 분위기를 만들고 있어 따뜻하고 산뜻한 색감과 아름다운 그림을 입혀 비치마켓 개최지로서의 면모를 갖춰 관광 명소화하자는 의견이 제기되어 왔다.

때마침 양양 노루표 페인트 김재식 대표가 비치마켓@양양 활성화 및 후진항 안착을 위해 마켓 바닥 디자인 도색 작업을 전액 기부 사업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함에 따라 이번 작업이 추진되게 되었다.

11월 13일에는 100여개 셀러들이 들어갈 부스에 산뜻한 색감 입히는 작업을 하고 난 뒤 11월 19일에는 후진항과 어울리는 바다, 서핑, 마켓 그림 등을 그 위에 그려넣는 작업을 하고 11월 20일에는 코팅 작업을 실시한다.

페인팅 재료비와 전문인력은 노루표 페인트에서 제공하고, 도색 작업과 그림그리기는 비치마켓 셀러들이 참여한다. 작업자들에게 따뜻한 차와 간식은 양양지역셀러들이, 점심은 후진항 어촌계에서 준비하기로 했다.

이번 작업이 완료되면 후진항 비치마켓이 양양의 대표 문화마켓으로서의 면모를 갖추고 새로운 포토존으로 각광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장섭 강현면장은 “지역사회의 관심과 참여 속에 후진항 비치마켓이 양양의 대표문화관광콘텐츠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며 “보다 많은 지역 농특산물 셀러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후진항 비치마켓에 지속적으로 관광객이 유입되고 후진항 활성화와 인근 숙박업소 방문객이 증가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발생함에 따라 2020년 상반기 중에는 매월 넷째주에도 비치마켓을 개최해 월 2회로 횟수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39
ad38
ad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