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강릉영동대 호텔조리과, 「제16회 대한민국 향토식문화대전 및 2019 국제탑쉐프 그랑프리」대상 수상

기사승인 2019.11.19  14:36:49

공유
default_news_ad2

강릉영동대학교(총장 김제홍)는 지난 11월 15일(금)부터 3일간 양재 AT센터에서 개최된 “제16회 대한민국 향토식문화대전” 및 “2019 국제탑쉐프 그랑프리”대회에서 강릉영동대학교 호텔조리과(지도교수 황재희, 강성일) 재학생 진수윤, 조소연, 정민호, 이가현 학생이 “퓨전한식요리”부문에 참석해서 대상을 차지했고, 김태성, 이명현, 권미린, 최소정 학생은 금상을 차지했다.

대회 대상음식 전채요리로는 된장마요네즈양념장과 연겨자소스를 가미한 파프리카밀전병, 주요리로 인삼이 들어간 강릉한우삼색떡갈비와 삼색초절임, 곁들이는 음식으로 가자미식해를 첨가하여 떡갈비의 맛과 운치를 더하여 심사위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후식으로는 채소와 과일로 만든 정과를 다져넣어 만든 삼색송편과 과일, 초콜릿소스를 곁들여 내어 입안을 산뜻하게 해주었다.

금상음식은 전채요리로 주스캐비아를 가미한 양양연어와 동해문어 타르타르요리, 메인으로 분자요리 단호박퓌레와 수비드강릉한우안심요리, 후식으로는 라즈베리소스와 치즈크림을 곁들인 마카롱과 강릉홍시티라미수를 만들어 제공했다.

본 대회는 (사)세계음식문화연구원, (사)한국푸드코디네이터협회, (사)로컬푸드운동본부, 한국푸드방송이 공동 주최하여 전국에서 60여개팀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되었으며, 본 대학 호텔조리과 학생들은 당당히 대상과 금상, 농촌진흥청장상을 차지하였다.

강릉영동대학교 호텔조리과 황재희 교수는 “앞으로 차세대 학생들이 대한민국 향토음식의 시장화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글로벌 시대에 맞는 한식문화를 세계시장에 알리는데 앞장 설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고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39
ad38
ad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