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울 동작구 확진자 강릉·양양 방문…접촉자 총 19명

기사승인 2020.07.11  17:24:14

공유
default_news_ad2
코로나19© 뉴스1


(강원=뉴스1) 박하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서울 동작구 60번째 확진자가 강원 지역 곳곳을 방문하자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확진자 A씨는 지인들과 함께 지난 7일 낮 12시 자차로 서울에서 출발해 오후 3시30분 양양군 숙소에 도착한 뒤 택시를 타고 강릉 주문진 식당으로 이동했다. 식사를 마친 이들은 이날 오후 7시56분 양양군 숙소로 다시 돌아왔다.

이들은 숙소에서 하루를 묵고 이튿날인 8일 오전 7시30분 서울 귀갓길에 올랐다.

현재 이 확진자의 접촉자는 강릉 13명, 양양 6명 등 총 19명이다. 이들 중 14명은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강릉에선 주문진 식당에서 12명, 택시에서 1명이 확진자와 접촉했다. 이들 중 6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2명이 검사 중이다. 나머지 5명은 파악 중에 있다.

양양에선 숙소직원 1명과 투숙객 4명, 택시 1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해당 거주지 인근 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접촉시설을 대상으로 방역소독을 실시하며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 중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39
ad38
ad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