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옵티머스 로비' 檢수사 이낙연 측근 숨져…민주 "사실관계 파악중"

기사승인 2020.12.04  06:37:44

공유
default_news_ad2
지난 10월 7일 서울 종로구의 이낙연 대표 사무실에 마련된 복합기. 2020.10.7/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일 이낙연 당대표실 소속 이모 부실장이 숨진 채 발견되자 침통한 분위기 속에서 사망 경위 등과 관련한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섰다.


이 부실장은 옵티머스자산운용 로비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아 왔다.

민주당 대표실 관계자는 이날 밤 뉴스1과의 통화에서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이 부실장 측과) 연락을 시도 중"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당 관계자는 "너무 놀라 경황이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 부실장은 이날 오후 9시15분쯤 서울 법원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그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부실장은 이 대표가 전남 지역 국회의원과 전남지사를 지냈던 시절부터 보좌해온 최측근이다.

그는 지난 4월 총선 당시 서울 종로구 후보로 출마한 이 대표의 선거 사무실 복합기 임차료를 대규모 펀드 환매 중단 사태로 수사를 받고 있는 옵티머스자산운용 관계사인 트러스트올로부터 지원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고발돼 2명 중 1명이다.

이와 함께 옵티머스 펀드 로비 의혹 관련 수사 대상이기도 하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옵티머스 로비스트 김모씨 등으로부터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지시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서울지역 사무실에 가구, 집기 등을 제공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이 부실장은 전날(2일) 오후 6시30분까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에 출석해 관련 조사를 받았으며, 저녁식사 후 조사를 재개하기로 했으나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다. 이 부실장의 부인은 전날 이씨에 대한 실종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39
ad38
ad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