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초·중·고등학생 87% "코로나 무섭지만 학교 가서 공부하고 싶어"

기사승인 2021.05.04  10:02:10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2021.4.9/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고 있지만 학생 10명 중 9명꼴로 감염 위험에도 등교수업을 선호한다는 교원단체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실천교육교사모임이 어린이날을 맞아 전국 초·중·고등학생 685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3일까지 온라인 설문조사해 4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전체의 87.1%가 "감염 위험이 있지만 학교에 나가 공부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도 학교에 계속 나가고 싶다고 응답한 학생도 전체의 71.5%에 달했다.

학교급별로 보면 등교수업 선호도는 초등학생이 중·고등학생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해 등교 일수가 늘어난 것이 좋은지 묻는 질문에 초등학생 63.2%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중·고등학생(46.2%)과 비교해 17.0%P 높았다.

코로나19 여파 속에서 등교수업을 진행하는 것을 부정적으로 보는 비율도 초등학생은 6.5%에 그쳐 중·고등학생(20.4%)보다 크게 낮았다.

학교에서 교사·친구들과 함께 공부할 때 학습 효과가 더 높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초등학생은 67.0%, 중·고등학생은 55.3%로 나타났다.

반면 줌(Zoom)을 비롯한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활용한 쌍방향수업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의 19.8% 만이 '좋다'고 응답했다. 38.5%는 '보통', 41.3%는 '만족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학교 공부가 더 어려워졌다고 응답한 비율은 초등학생은 24%에 그쳤지만, 중·고등학생은 37.7%로 나타나 학교급이 높아질수록 학습에 대한 어려움을 더 크게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자의 51.5%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걱정이 늘었다고 응답했다. 중·고등학생의 24.2%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규칙적인 생활을 하지 않는다고 밝혀 등교수업 축소로 인해 생활습관에도 문제가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희정 실천교육교사모임 회장은 "초등학생 돌봄에 대한 관심이 높은 데 비해 중·고등학생에 대한 사회적 관심은 부족했던 것은 아닌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며 "교실에서 교사·친구와 상호작용을 하면서 성장하는 것이 지닌 의미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39
ad38
ad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